Posted by 이후 After

올해도 GDC2008이 열립니다!

http://www.gdconf.com
 

GDC 2008이 뭔지 좀 설명하자면 이번 지스타와 함께 열린 KGC2007과 비슷한 성격의 박람회인데요 규모로 말하자면 KGC2007과는 비교할수 없이 큽니다. 2007년의 경우 12000여명의 개발자들이 참석했다고 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GDC (Game Developers Conference)는 컨퍼런스와 엑스포, 이벤트로 이루어져있구요. 일반적으로 다루는 게임개발에 관한 강연이나 논의는 컨퍼런스에서 이루어집니다. 엑스포는 툴이라던가 (인크레디빌드같은 개발툴부터 3D맥스 같은 개발툴, 혹은 뭐 개발관리툴 이라던가 이런.) 엔진, 미들웨어같은데서 참가하는 박람회고, 이벤트는 뭐 상주고 그런거구요. 이런건 혹시 다음에 기회가 되면 이야기하도록 하고.







 컨퍼런스는 게임개발에 관한 track과, 그때 그떄 주제에 맞추어 summit. 그리고 모바일 게임을 다루는 GDC mobie 이렇게 이루어져있습니다. track은 Audio, Business, Programming등의 일반적인 주제를 다루고 있구요. summit의 경우 작년에는 Serious Games Summit, Casual Games Summit, Independent Game Summit 이 있었습니다. 시리어스는 심각한 게임이 아니라 기능성 게임을 뜻하구요. (뭐 몸이 불편한 사람을 위한 게임이라던가, 노인을 위한 게임같은),  캐주얼 게임은 우리가 흔히 아는 캐주얼 게임(여기선 범위가 훨씬 넓긴 합니다.)이고 인디게임은 뭐 말그대로 인디한 게임들 이야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에도 열렸던 세 session





보면 2007년에 GDC가 어떤 주제에 대해 집중했는줄 알 수 있는데요, 올해 GDC에는 위 세개와 함께 몇가지가 더 추가되었습니다. IGDA Education 과 Game Outsoucing summit, World In Motion Summit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에 새로 열린 session들



지금 미국게임업계도 게임의 생산비 증가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작년 같은 경우엔 그 해답으로 인디게임쪽을 주목한 것 같고, 올해에는 인디게임과 함께 아웃소싱도 주목하는 것 같습니다. 인디게임 같은 경우엔 큰 회사들이 부담 때문에 하지 못하는 시도들을 인디게임쪽에서 해주니까 관심을 가지는 것 같고 또 실력있는 개발자들이나 검증된 게임을 구할수도 있구요. 아웃소싱의 경우 본질적인 개발비 자체를 낮추는데 집중하는 것 같습니다. 아웃소싱은 쉽게 말하면 외주인데요,


좀 쉽게 예를 들자면 게임회사가 운영을 자신들이 관리 하지 않고 다른데서 관리한다던가 하는 운영같은 부분부터 시작해서, 보안을 다른 업체에 맡긴다던가 (가까운 예로 nProtect 같은게 있겠죠.) 같은 서비스 쪽 부터 시작해서, 3D 그래픽 작업을 하기에는 아티스트 비용이 비싼 편이니까, 그래픽 같은 경우 외주를 줄 수 있고, 좀 크게 가면 게임포탈 같은데서 간단한 캐주얼게임 자체를 외주로 주는 경우도 생각해볼수 있습니다.

뭐 이런게 이제서야 나오는 이야기는 아니고 이미 일반적으로 외주는 많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아직 한국은 아닐지도 모르겠는데, 이미 공공연하게 이루어지고 있을수도 있구요.

 그런데에 대해서 조금 거부감이 큰 사람들도 있고, 오 그런 방법이 있을 수 있겠군 하는 사람들도 있을수 있습니다. 근데 어쨌든 앞으로 고민을 하고 조율을 해야하지 않을까 싶기도하고, 한국이 어쩌면 애니메이션 업계처럼 외주전문이 될수도 있겠죠. 이런 쪽으로도 좀 많은 고민이 있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