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이후 After

플랜츠 버서스 츠키히메.. 일리는 없고 그냥 합성입니다.
왼쪽은 플랜츠 버서스 좀비스(Plants vs Zombies), 오른쪽은 츠키히메(月姬) 입니다.
(그러고보면 양쪽다 굉장히 많이 팔렸군요.)

미국에서 건너오고 있는 인디게임 붐과 함께 한편에서는 일본 동인게임의 유입도 계속 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한국에서도 만드시는 분들도 많구요. 
그러면서 양쪽의 차이에 대해서 혼란스러워 하시는 분들도 좀 있는 것으로 압니다. (사실 대부분의 분들은 이 차이에 대해서 신경쓰지 않습니다..) 

미국발 인디게임 웨이브와, 일본발 동인게임 유행들이 그냥 한국에서 부딪치는 경우입니다.

인디게임(indiegame) 은 independent game 의 준말이고 주로 회사나, 자본으로부터 독립적인 게임을 뜻하지만 지금은 아무래도 좋게 되어버린것 같군요. 그냥 보통 큰 회사소속이 아니고 자기는 인디다. 라고 하면 보통 인디게임이라고 부릅니다.

동인게임(同人ゲーム) 은 주로 코믹마켓에 출품된 게임들을 가리킵니다만, 인터넷의 발전과 함께 지금은 인터넷을 통해 공개되는 케이스도 많습니다. 여기서 원래대로라면 코믹마켓과 동인지에 대해서 설명을 해야하는데 그것만 가지고도 몇시간을 떠들수 있는 사람들이 많으니 간략하게 요약하자면 자기가 좋아서 개인 혹은 여러사람들이 모여서 만든 것들을 (주로 만화책) 모여서 팔고 사는 행위입니다. 원래는 주로 책류가 많았지만 (지금도 많지만) 점점 컴퓨터의 가격이 싸지고 개인이 만들수 있는 것들이 늘어나면서 게임들도 늘어났습니다. 

국내에는 동인지 하면 아무래도 야한그림이 가득한 책의 느낌이 강하지만 그건 일본발 동인지의 영향이 크고.. 실제로는 그냥 같은 취미나 목표를 가진 사람들이 만든 책입니다. 벗기는게 목표인 케이스가 너무 많았던 게 문제랄까... 

어쨌든 인디게임, 동인게임 양쪽 다 '자기가 만들고 싶은 게임을 남의 눈치 보지 않고 만들겠다' 라는 관점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에 그렇게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할수 있습니다만. 시작점은 같았지만, 일본과 서양의 문화적 차이 때문에 그 방향은 좀 달라지게 되었습니다. 

인디게임의 경우 자본에 종속된 게임이나, 틀에박힌 게임에 대해 저항하는 측면이 좀 있습니다. 그래서 독립이란 단어를 사용하고 있고, 실제로 그렇게 주도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건 인디게임이다 아니다 가지고 논란도 좀 있는 편이고, 다투기도 많이 다투죠.

그에 비해 동인게임은 내가 하고 싶은걸 하겠다에 가까워서 진짜 말도 안되게 잉여스러운게 많은 편입니다.. 주로 2차창작으로 지칭되는 패러디물도 다양하고, 틀에박힌 뻔한 게임도 굉장히 많으면서 상업적 코드를 사용하는데도 별로 저항을 느끼지 않습니다. 다만 이 쪽도 법인이 접근하기 시작하면 동인이다 아니다 논란이 없는 것도 아니죠. 이 분야를 주도하고 있는 사람이 없는 것도 좀 특이한 편입니다. 남 눈치도 별로 신경 안쓰고.. 그냥 잉여잉여한 느낌도 듭니다. 인디게임서밋은 있어도 동인게임서밋 이런건 없죠.. 혹시 있으면 알려주시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매년 코믹마켓에선 상당한 수의 동인게임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요약하자면 
인디게임 - 저항
동인게임 - 지멋대로. 
인 느낌인것 같습니다만 결국 자기가 만들려고 하는 게임을 만든다는 점에서는 큰차이가 없겠죠.

이렇게 같은 시작점에서 다른 방향으로 시작했지만 결국 자기가 만들고 싶은 게임을 만든다. 라는 방향으로 한곳에 모인게 인디게임과 동인게임인것 같습니다.  

그럼 양쪽에서 유명한 작품 몇가지만 소개해보고 끝내보죠.

* Plants vs Zombies

비주얼드로 유명한 팝캡의 게임입니다. 스팀에서 판매되었고, 아이폰용으로도 나왔습니다. 타워디펜스를 잘 우려낸 희대의 명작.

* 츠키히메(월희)
나중에 진월담월희 라는 애니메이션으로까지 제작된 유명한 비주얼노벨입니다. 사실 그냥 미소녀게임에 가깝긴 한데, 기존 미소녀게임과는 좀 차별점을 두었고, 이후 상업적인 성공도 얻게 됩니다. 제작사인 TYPE-MOON은 상업시장으로 옮겨 Fate Stay Night 등으로 꾸준히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지금와서 게임을 할 필요는 없을 것 같고. 그냥 이런게 있다 정도.. 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이 있으니 그냥 그걸 보셔도 될 것 같습니다. 어짜피 스토리 말고 뭐가 있는 것도 아니고.. 

* 동방 씨리즈 

무수한 2차창작을 만들어내고 있는 무서운 파괴력의 (게임이든 영향력이든) 슈팅게임입니다.
어떤 게임인지는 그냥 동영상을 보시면 아실겁니다.. '상하이 앨리스 환악단'에서 제작했지만 사실 ZUN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한사람이 혼자 만들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씨리즈가 계속 나오는데다가, 무수한 동인지와 동인게임의 2차창작 게임등이 나오면서 점점 스케일이 커지는 기분. 

* 오디오 서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전에도 소개를 한번 했었죠. 사용자 컴퓨터의 음악으로 트랙을 만들어서 스피드감과 리듬감을 한꺼번에 느낄수 있게 한 오디오서프입니다. 스팀에서 판매중.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unix 2010.03.27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과적으로 만들어진 과정은 다르지만 원하는 게임을 만들고자하는 하나의 목표를 갖고 있는 것을 보아 인디와 동인의 벽은 생각보다 애매하군요 'ㅡ'

    팝캡은 Insane Aquarium을 플레이 해 봤으면서도... 푹빠져있었으면서도...
    어떤 수족관 회사인가 하는 생각을 할정도로 심벌이 그다지 와 닿지 않았었네요...
    사이다 병뚜껑이라고 생각해 버리고 너무 무심히 지나쳐 버렸던 자신을 되돌아봅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김오노 2011.07.09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겁나게 인기많아요.

  3. 김오노 2011.07.09 16: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겁나게 인기많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