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밝은해

워렌 스펙터

데이어스 엑스 시리즈로 잘 알려진 베테랑 게임 디자이너 워렌 스펙터가 게임인더스트리 인터내셔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게임 업계에 극단적 폭력의 추구를 멈춰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는 올해 E3에서 시연된 게임들을 보고 "폭력이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준다는 주장은 믿지 않지만, 우리 업계가 너무 폭력에 집착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덧붙여 자신이 2004년에 에이도스(이온 스톰 오스틴)를 떠난 이유도 이와 관련이 있음을 밝혔습니다. "2004년에 내가 에이도스를 떠난 것은, E3에서 주변을 둘러보면 맨주먹으로 사람을 때려죽이는 히트맨 신작과 애들이 경찰을 죽이는 내용의 25 투 라이프, 경주보다는 격렬한 폭발을 경쟁하는 레이싱 게임이 보였기 때문이다. 그 때는 그냥 나쁘다고 생각했지만 지금은 나쁜 수준을 넘어선 것 같다."

스펙터 자신이 관여해온 대표작들(데이어스 엑스, 시스템 쇼크) 역시 적지 않은 폭력을 포함하고 있는 걸 보면 모순된 이야기로 들릴 수도 있는데요. 그는 데이어스 엑스에 담긴 폭력은 플레이어가 불쾌하도록 설계했다고 밝혔습니다. 그것이 의도대로 되었는지는 확언할 수 없지만, 최소한 자신의 아내만큼은 실수로 게임 속 개를 쏴서 피웅덩이에 고꾸라진 모습을 보고 게임을 중단시키게 만들 수 있었다고 합니다.[각주:1] 그는 지금 게임에서는 그런 것을 볼 수 없다면서 게임 업계가 "미성숙한 마음에 어필하도록 게임을 만들어놓고 성숙한 것이라고 칭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번 E3를 보고 이런 이야기를 꺼낸 것은 스펙터 뿐만이 아닙니다. 가마수트라의 편집장 크리스 그라프트도 올해 E3가 세계 최대의 퍼블리셔들의 투자 대상이 "피에 목마르고, 섹스에 굶주렸으며 헤드샷과 공짜 티셔츠에 하이파이브를 날릴 십대 남성"임을 명백하게 밝힌 무대였다고 평했습니다.


Warren Spector: "The ultraviolence has to stop" - Steve Peterson, Gameindustry International

  1. 그는 이전(2004년)에도 데이어스 엑스는 폭력에서 혐오감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는 이야기를 하며 이 일화를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