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밝은해

독서의 계절 가을. 플래시 게임 개발부터 프로그래밍, 게임 전반 입문서, 원화, 테크니컬 아트, 프로덕션까지, 올 가을은 게임 개발 관련 신간이 유난히 많이 목격되고 있는데요. 이번 9월과 10월에 출간된 게임 개발 관련 서적들을 한 번 모아보았습니다.

플래시 게임 마스터 / 제프 펄튼, 스티브 펄튼 저, 유윤선 역 / 에이콘출판 / 9월 9일
플래시 멀티플레이 게임 개발 / 죠비 마카르 저, 송용근 역 / 에이콘출판 / 9월 23일

"최근 멀티플레이 게임의 요구는 급격히 증가해 왔고, 앞으로도 많은 발전을 보일 것이다. 하지만 멀티플레이 게임을 어떻게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한 종합적인 설명은 거의 없었다. 이 책은 바로 이 지점을 직시한다. '멀티플레이 요소'에 대한 기본 질문부터 멀티플레이 게임을 만드는 과정에서 맞닥뜨리는 기술 내용(캐릭터의 순간이동, 지형 표현)에 이르기까지, 플래시로 만드는 멀티플레이 게임의 모든 것을 설명한다." 플래시 멀티플레이 게임 개발의 출판사 책소개 中

에이콘출판에서 에이콘 게임 개발 프로그래밍 시리즈의 여덟번째와 아홉번째로 플래시 게임 개발 서적을 두 권 내놓았습니다. 요즘 HTML5가 부상하고 있지만 여전히 플래시가 웹 브라우저의 멀티미디어 출력에 가장 커다란 동력인 상황에서 웹/소셜 게임을 개발한다면 관심을 가져볼만 하네요.

아, 게임 디자이너[기획자]라면 놓칠 수 없는 책 The Art of Game Design과 함께 3권 세트(왼쪽 사진)로 판매하고 있기도 합니다. 누구(인지는 기밀) 말대로 '소셜 게임 회사 창업 세트'로 판촉하면 좋을듯한 구성입니다(...)

출판사 소개 페이지: http://www.acornpub.co.kr/book/flash-game-master | http://www.acornpub.co.kr/book/flash-multiplay-game


Game Programming Gems 8 / Adam Lake, 기현우 저, 류광 역 / 와우북스 / 9월 27일

"게임 프로그래밍의 기준을 정의하는 데 일조했고, 새롭고 혁신적인 기법들의 발원지였던 Game Programming Gems 시리즈답게 이번 제8권 역시 최신의 방법들과 기술들로 경쟁력을 갖추고 더욱 앞서 나가고자 하는 게임 개발자들에게 도구와 영감을 제공한다. 게임 업계 베테랑들과 전문가들이 기고한 최신 기법들로 가득한 이 책은 영감과 통찰을 위한 핵심 자원이자 개발자의 도구상자에 추가할만한 시간 절약 방법들의 보고이다." - 출판사 책소개 中

세계 각 분야의 게임 프로그래머와 기술 전문가들이 지식과 경험으로 세공한 보석들을 나누는 "게임 프로그래밍 젬스"(GPG)의 여덟 번째 책입니다. 이전의 GPG와 마찬가지로 한국의 게임 프로그래밍 지식 유통에 큰 역할을 하는 류광님이 번역했습니다.

웹사이트: http://www.gpgstudy.com/


게임의 교과서 / 바바 야스히토, 야마모토 타카미츠 저, 방재훈 역 / 비즈앤비즈 / 10월 1일

"장래에 게임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어 하는 독자를 위해 현재 게임회사에서 비디오 게임이 어떻게 개발되는지를 상세히 설명한 책이다. 제1장에서는 본래 게임이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며 게임의 본질을 알아보며, 제2장에서는 게임 개발이라는 일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한다. 게임 기획의 시작부터 끝까지 게임 기획의 과정과 각 직종의 업무 등을 다루었다. 그리고 제3장에서는 게임 개발자를 목표로 한다면 무엇을 공부하면 좋을지 썼다. 마지막으로 제4장에서는 실제로 게임 제작을 체험해 본다." - 출판사 책소개 中

세가의 바바 야스히토와 코에이 출신의 야마모토 타카미츠가 함께 쓴 게임 개발 입문서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일본에서 쓰여진 게임 개발서가 번역 출간되었네요. 실제 현장에서 일하는 방법론과 조금은 불편한 사정까지 솔직하게 적혀있다는 일본 아마존에 올라온 서평들이 눈에 띕니다 :)


게임 개발자를 위한 캐릭터 셋업 테크닉 / 이상원 저 / 비엘북스 / 10월 1일

"'셋업' 이라는 작업은 생각보다 재미있고 창의적입니다. 필자가 어렸을 때 갖고 놀던 '과학상자' 라는 장난감은 무언가를 조립하고 전선을 연결하고 서로 상호작용을 하면서 유기적으로 연계되는 장치를 만들어낸다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과학상자를 선물로 받았을 때 기뻐하며 상상했던 재미를 '셋업'에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3ds Max 안에는 모터, 톱니바퀴, 전선, 철제 프레임, 나사와 볼트 등 모든 재료가 무한대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이 책을 보시는 분들도 제가 과학상자를 조립하며 느꼈던 재미있는 기억처럼 무한한 캐릭터 셋업. 리깅의 세계에서 함께 즐거움을 나눴으면 좋겠습니다." - 저자 인터뷰 中

웹사이트: http://gamecharactersetup.com/

엔트리브에서 치프 테크니컬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저자 분이 쓴 책입니다. 아름다운 3D 모델이 더욱 아름답게 움직일 수 있도록 해주는 셋업 기법과 노하우를 담고 있다고 합니다.


게임 배경 원화 테크니컬 북 / 김수영 저 / 성안당 / 10월 7일

"한국, 일본, 중국을 오가며 현장 업무를 주도한 게임 배경 전문가의 국내 최초 실 작업 위주의 전문 서적. 온라인 게임뿐만 아니라 게임 전반적인 배경 콘셉트 디자인의 제작 흐름을 누구나 알기 쉽도록 접근하였고, 현장감 있는 튜토리얼로 아트 디렉터로서의 기본적인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제작 전반의 포괄적인 내용을 상세히 다루었다." - 출판사 책소개 中

저자 블로그: http://kansaibara.blog.me/

게임 배경 원화를 그리는 방식과 노하우를 전하는 책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게임 그래픽 관련 서적이 적지 않게 나왔는데, 배경을 전문으로 하는 책은 처음 보는 것 같네요.


위대한 게임의 탄생 / Michael Thornton Wyman 저, 박일 역 / 지앤선 / 10월 21일

"포스트모템으로 엿보는 게임 개발 이야기. World of Warcraft에서 마비노기까지 포스트모템을 통한 흥미진진한 게임 개발의 뒷 이야기가 담겨 있다. 여러 인터뷰와 포스트모템, 그리고 15년 이상 게임을 개발해 온 저자의 경험이 녹아든 내용을 현장감 있는 언어로 전달해 게임 개발자와 유저들에게 최고의 게임이 어떤 식으로 만들어지는지 알려준다." 출판사 책소개 中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언차티드 2, 팜빌, 록밴드, 리틀빅플래닛, 월드 오브 구 등, 메이저에서 소규모, MMO에서 퍼즐, 콘솔에서 소셜까지, 한가닥, 아니 백 가닥은 하는 게임들의 제작 후기를 모아놓은 책입니다. 빅 스플래시 게임즈의 CEO 마이클 쏜톤 와이먼이 그 제작 후기들에 대한 분석을 썼고, 한국어판에는 마비노기와 아틀란티카를 비롯한 한국 게임들의 제작후기까지 실렸습니다.

역자 블로그: http://parkpd.egloos.com/


모두 관련 분야에 관심 있다면 한 번쯤 살펴볼만 할 것 같네요 :)

아, 그렇지...에...2011년 대한민국 게임백서도 나왔습니다, 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ana Lane 2011.10.13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추천추천!!

  2. 2011.10.13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