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밝은해

"총기 시뮬레이션이 자세한 게임은 많은데, 왜 검(劍)은 그만큼 자세하게 시뮬레이션한 게임이 없을까요?"

왜 그럴까요? 게임계가 검보다 총을 좋아해서? 총은 기계적이라 구조화하기 용이해서? 검의 작용은 컨트롤러에 입히기 어려워서?

어쨌든간에, SF와 역사 소설로 유명한 미국의 소설가 닐 스티븐슨은 FPS에서 총기의 작용이 시뮬레이션되는 것만큼 검투의 작용을 시뮬레이션한 비디오게임을 만들고 싶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야망을 이루고자 "일그러진" 펀딩 구조에서 벗어나 킥스타터를 통해 개발과 연구에 필요한 자금을 모금하기 시작했습니다. 스티븐슨은 자신의 스튜디오에서 검술 전문가의 자문을 받고 역사 속 검과 검술을 연구할 뿐 아니라, 실질적으로 검을 들고 수련도 하는데다, 모션 캡쳐와 모션 컨트롤 기술로 구현 방법까지 모색하고 있다고 합니다.

"비디오게임을 만들고자 무술을 연구하는 게 아니라, 무술에 그만큼 관심이 있기 때문에 무술에 대한 비디오게임"을 만들려고 한다는 그는 빼도박도 못하는 진성 역덕후, 칼덕후, 무술덕후인 것 같습니다. 그러니까 뭔가 야망을 가진 게임계의 수많은 덕후분들, 스티븐슨의 친구이자 포니덕후 브로니 게이브 뉴웰이 자기 소유의 대장간을 배경으로 찬조 출연하는 상단의 킥스타터 소개 영상이나, 프로젝트의 성격에 대해 더 자세히 설명하는 하단의 영상을 감상해봅시다.


CLANG - A Video Games project in Seattle, WA by Subutai Corporation, Kickstarte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radreial 2012.06.11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상에 자막이 있었다면 ㅜㅜ
    컨트롤러가 있는 경우는 이런식으로 연구라도 하지만, 아직까지 마우스와 키보드로는 시도조차 못해볼것 같습니다. 나온다면, 혁신적이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