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uhm
나는 이렇게 게임 프로그래머가 되었다 -1-
나는 이렇게 게임 프로그래머가 되었다 -2-

게임을 만들고 싶다고 해도, 우리나라의 학생들은 반드시 공부를 해야만 합니다. 우리나라는 일단 대학을 안나오면 제대로된 대접을 받기 힘든 사회이기 때문이죠. 부조리한 건 맞지만, 내가 속한 사회가 그러하다면 어쩌겠습니까. 공부를 해야죠.

그런데 학교 공부가 마냥 게임 제작과 관련이 없는 것만은 아니더군요.

앞에서 썼듯이, 저는 원래 비행시뮬레이션 등의 3D환경을 구현한 게임을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제 고등학교 시절은 매년 DirectX의 새 버전이 나와서 새로운 기능을 가진 Direct3D를 쓰면 3D환경을 아주 쉽게 구현할 수 있다고 MS가 뭇 사람들을 현혹하던 시기였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Direct3D를 설명했던 책이나 잡지 기사를 보면 일단 '아주 쉽게'란 말은 사실과 아주 거리가 먼 표현이었습니다. 어떤 과정을 거쳐 이미지가 완성된다는 식으로 설명을 잔뜩 해놨는데, 솔직히 그때에는 하나도 이해를 못했습니다.

학교에서 진도를 나가면서 관련 내용이 나오자 아주 반가웠죠. 고등학교에서 수학 진도를 절반쯤 나갔을 때 벡터를 배운 것 같습니다. 벡터를 배우고, 도형을 벡터방정식으로 표현하는 것을 알자 3D 프로그래밍을 설명할 때 봤던 듯한 내용들이 쏟아져 나오는 것이었죠. 너무 마음에 들었습니다. 세상에 저렇게 간결하고 일관성있는 식이 있을 수가. 원래부터 이렇게 하는 것이 올바른 방식이었던 것처럼 느껴졌죠. 이렇게 간단한 방식을 더 일찍 가르쳐 주지 않는 학교 교육 과정이 오히려 불합리하게 느껴질 지경이었습니다.

그리고 수학을 웬만큼 배우고 나자 물리에선 모호한 표현으로 가르쳤던 것들이 사실은 그냥 단순하고 기초적인 벡터연산이었다는 점이 분명해졌습니다. 이를테면, 물리과목에서는 플레밍의 왼손법칙/오른손법칙 등으로 그냥 외웠던 물리현상들이 알고보면 간단한 벡터의 외적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나, '물체의 운동방향으로 작용한 힘'이라는 모호한 표현 대신 '물체의 변위와 힘의 내적'이라는 명료한 표현으로 쓸 수 있다는 점 등이 물리와 수학이 사실은 연결되어 있다는 깨달음을 주었죠.

물론, 이런 정신적 감흥을 느끼는 사람은 매우 적다는 건 저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감동의 순간 순간이 결국엔 도움이 되었죠. 지금 게임계의 가장 큰 화두는 바로 수학과 물리니까요. 어렸을 때 흥미와 감동을 느꼈으니 예습은 제대로 한 셈이죠.

다음에 계속

필자 : Uhm

경력 6년차의 게임 프로그래머. geek의 화신이며 포스를 수련한다는 소문도 있습니다.
홈월드나 토탈어나힐레이션, COH 같은 RTS와 FPS를 좋아하지만 요즘은 아내와 함께 기타히어로를 하는 가정적인 남편이기도 합니다.

언제나 후배들에게  포스의 어두운면에 대한 주의를 설파하는 뼛속까지 프로그래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2009.02.07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월드와 토탈어나힐레이션을 아주 좋아합니다.

    COH -->??

  2. Auss 2009.02.11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러왔다가 한글 남기고 갑니다. 가정적인 남편이신 이후님의 다음 이야기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히히.

  3. 사패 2009.03.19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재미있게 봤습니다. ^^ 전 문과에 있는 고등학생인데, 소프트웨어 공학이나 컴퓨터 공학을 하고 싶어 미국 유학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시작이 굉장히 늦어서 영어와 기타 등등의 과목들(물리, 화학, 생물 포함)을 공부중이에요.
    사실 프로그래밍을 접한건 중학생이었을 때였는데, 학교에서 가르쳐주는 수학들로 코드를 짜는게 너무 재미있어서 하루종일 '어떻게 하면 저걸 수학적으로 이용해서 코딩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었어요. ㅎㅎ 그런데 고등학교 올라오다보니까 점점 프로그래밍 공부가 소원해지더라고요. 지금은 일주일에 2~3시간 읽기도 힘드네요. 핑계일 수 도 있지만 불과 2~3년 전에 푹 빠졌던 기억들을 되돌이켜보면 프로그래밍에 다시 미치고 싶은데...ㅎㅎ
    주저리 주저리 했지만, 글쓰신 분은 고등학교때 어떻게 공부하셨는지 궁금하네요. 제가 겪고 있는 문제라서 관심도 많이 가고요...

    • 이후 After 2009.03.23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님은 요즘 바쁘셔서 리플을 다실 짬이 안나시네요.
      '나는 이렇게 게임 프로그래머가 되었다 -2-' 를 보시면 조금 참고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글까지 합친게 고등학교때 내용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4. 공학인 2013.09.30 1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학교 2학년때 비행전투게임에 빠져 그 이후 게임덕후가 되었던....사실상 격투게임말고는 모든 게임을 다 해본..

    기계공학이 맞을 것 같아서 이제 4학년인데 사실 게임만 재밌어용...

    게임기획도 생각해보고 하는데 우리나라는 스스로 커야하는 듯해요..
    기업같은데 들어가면 기존게임 시스템 안에서 쳇바퀴 돌듯 소모될듯...물론 예외는 있기 마련이겠지만..

    컴퓨터 다루기가 자신없는게 가장 큰 함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