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밝은해

미국의 외교 기밀문건을 공개한 폭로 웹사이트 위키리크스가 연일 국내외 뉴스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협으로 규정한 미국과 각국 정부가 위키리크스를 압박하면서, 언론자유와 알권리를 주창하며 위키리크스를 옹호하고 지지하는 목소리도 커져가고 있는데요.

이 가운데, 몇몇 해외 인디게임 개발자들도 위키리크스와 관련해 게임으로 자신의 견해를 표출하고 있습니다.

위키리크스 창립자 줄리언 어산지가 성폭행 혐의로 런던교도소에 구금되어 있던 지난주, 네덜란드 인디게임 개발자 세바스티안 무이스는 어산지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등장하는 플래시 게임 "위키리크스: 더 게임"(Wikileaks: The Game)을 공개했습니다.

플레이어는 대통령 집무실로 잠입한 어산지를 조작해 오바마가 잠을 자는 동안 그의 노트북에서 USB로 30만 건의 기밀 파일을 빼내야 합니다. 짧은 게임이지만 오바마가 잠을 깊게 자지 않는 편이라 약간 까다롭습니다. 게임에서 실패할 경우 "투명성과 법의 지배가 이번 행정부의 시금석"이라는 오바마의 육성이 나오는데요. 이는 그가 취임 첫날 공직윤리와 공개성을 강조하며 꺼낸 발언이었습니다.

개발자 무이스가 말하길 "농담처럼 만든" 이 게임을 공개된지 며칠만에 수백만 명이 플레이했다고 하네요. 게임 미디어는 물론 ABC뉴스 인터넷판과 월스트리트저널 블로그 등 메이저 언론에서도 게임을 다루었습니다.

"위키리크스: 더 게임". 한 컷의 풍자만화 같은 게임.

한편, 그리스에 살며 Gnome's Lair라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gnome은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기밀문건 중 흥미가 가는 것을 골라 게임으로 만들자는 공개 제안을 했습니다. "위키리크스 스토리즈"(WikiLeaks Stories)라고 이름 붙여진 이 제안에 몇몇 인디 개발자가 관심을 보였고, 코타쿠게임셋와치 등 여러 게임 관련 미디어에서도 이 소식을 다루었습니다.

제안자인 gnome은 다른 프로젝트를 제쳐두고 텍스트 어드벤처 저작도구인 Inform 7으로 게임을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독일의 인디 개발자인 요나스 키라체스는 제안에 참가의사를 밝히며 "게임으로 민주주의와 자유를 위해 싸우자"며 참여를 격려했습니다. 인디 개발자 커뮤니티이자 한국 아마추어 게임 심의 논란에 우려의 목소리를 보태기도 했던 TIG 포럼에서도 이와 관련된 논의와 아이디어 교환이 오가고 있습니다. 이미 오랫동안 정치적인 메시지를 담은 게임을 다수 만들어온 몰레인더스트리아(관련글: 정치적 매체로서의 비디오게임)도 이 제안에 관심을 보인다네요.

여기서 실제로 얼마나 게임이 나올지 알 수 없지만, 게임을 수단으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자 하는 움직임은 충분히 주목할만한 모습입니다.

현재 위키리크스는 http://wikileaks.ch와 IP주소(http://213.251.145.96/)를 통해 접속할 수 있습니다. wikileaks.org 도메인이 차단되었을 때 수많은 미러가 만들어지기도 했는데, "VVVVVV"를 개발한 인디 개발자 테리 카바나도 자신의 도메인으로 미러 링크를 만든 바 있습니다. 전체 미러 목록은 여기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카바나의 것은 등록되어 있지 않지만). 

...그리고 주한미국대사관과 관련된 외교 전문은 이곳에서 모두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함께 읽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