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밝은해

KBS 시사프로그램 추적60분이 내일(5일) '살인을 부른 게임 중독'이라는 제하로 '게임중독'에 관한 내용을 방송합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제작진은 "전문가들은 게임의 몰입감을 위한 장치들이 극단적인 경우 중독으로 이어진다고 경고한다"며 "게임 업계의 수익을 위해 청소년들을 게임 중독으로 내모는 실태를 취재했다"고 방송 취지를 밝혔습니다.

또 제작진은 "게임중독 증세를 보이는 청소년들을 만나 뇌 PET/CT 검사를 비롯한 여러 가지 검사"를 진행했고, "충동성 조절 장애를 비롯한 심각한 증상이 발견됐다"고 전했습니다.

추적60분은 지난 2005년에도 '죽음의 덫, 게임중독'이라는 제하로 사람들이 장시간 게임 후 사망한 일련의 사건을 비추며, 당시에도 국회에서 논의되던 '셧다운 제도'를 대안으로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번 보도는 문화관광체육부와 여성가족부가 16세 이하 이용자의 심야 게임 접속을 차단하는 '셧다운 제도'에 합의한 가운데 나오는 보도라 더욱 관심이 갑니다.

이 취재는 지난 11월 중학생이 어머니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계기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사건은 다수의 언론사에서 "게임중독 중학생", "게임중독이 부른 살인", "게임 때문에..."라는 제하로 보도되었습니다.

한편 지난 12월 6일, 영국에서 공영방송 BBC가 '게임중독'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방송하려 하자 영국 게임 산업을 대변하는 TIGA와 방송 소재가 된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개발사 블리자드는 방영에 앞서 성명을 내놓았습니다.

추적60분은 내일(5일) 밤 11시 5분 KBS 2TV에서 방영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nscat 2011.01.04 15: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임업체들의 수익을 위해 청소년을 게임으로 내몬다고 하는데... 청소년들이 어떤 과정으로 게임으로 내몰리게 되는지, 사회적인 부분까지 통찰한 방송이라고 보긴 힘들겠군요...

    게임중독이 게임업계와 사회의 영원한 떡밥이긴 한데 TV같은 기존 미디어의 입장에서는 두렵게 보이나봅니다.

  2. qqq 2011.01.07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레기같은 세끼들
    게임하는 사람을 모두 예비살인자 마약중독자로 모는 미친세끼들
    술때문에 사람이 죽는 경우가 많은가? 게임때문에 사람이 죽는 경우가 많은가? 혹은 술때문에 사람이 죽으면 뉴스에도 나오지 않는다. 하지만 께임하다 사람이 죽으면 여기저기 매거진에서 쌩지랄을 다떤다 담배 때문에 폐암걸리거나 합병증으로 숨진사람이 많을까 께임때문에 사람이 많을까?
    시발그럼 초등학생의 70퍼센트 중학생의 80퍼센트가 전부 예비살인자,마약에 찌든세끼라는거야 뭐야 이거 씨발 죤나 매미없는 논리네

    • 이후 After 2011.01.11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과도한 표현은 자제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분노는 필요하고 유지도 필요하지만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건 이런식의 감정 표출보다는 냉정하게 이 상태를 어떻게 개선할수 있을까 하는데 노력을 쏟는게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