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Jt.
그래픽 부분은 아무래도 제 분야가 아니기도 하고 (전 일단 프로그래머입니다..) 그래서 MadMC 님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이번 KGC에는 오디오세션은 전보다 늘어나긴 했지만 그래도 네개밖에 안됩니다... 일단 리스트 업은 밑에 해보겠습니다.


그래픽 세션 모음

갑작스레 이후님의 업무분담을 하게되었네요.

뭐.. 이전글에도 쓰여져 있듯.. 그래픽 세션이 줄었습니다.
이번 KGC2010에서의 그래픽세션을 보고 있노라면, 참가비가 아까울 정도네요..
다른 세션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부실한 세션이라면 내년부터는 참가 할 이유가 없을 것 같습니다.

첫째날 
첫 세션 (9:20~10:20)
와닿는 세션은 아니지만 "갓오브워3 - 타이탄 기술" 세션은  "일찍 도착하셔서" 개발사의 파이프라인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한번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추천은 하지 않습니다.

둘째 세션 (10:30~11:30)
  • 콘텐츠디자인에서의 컨셉디자인의 역할
    • 기획자부터라고 말씀은 못드리겠지만, 컨셉디자인에서 제품으로 넘기는동안의 프로세스가 설명될 것 같습니다. 컨셉디자이너를 꿈꾸는 학생분들과, 경력이 얼마 안되시는 디자이너분들에게 추천 할 수 있는 세션입니다.
셋째 세션 (11:40~12:40)
  • Concept Art in gaming field
    • 개인/업무적 컨셉 아트를 어떤 생각으로 만들었는지 소개하는 세션이라고 합니다.
    • 실 적용 사례를 소개하는 세션이 될 것 같고, 윗 세션의 업그레이드로 생각됩니다.(개인적으로는)
    • Rockstar Game에서의 컨셉 아트는 어떠한 생각으로 만들어지는지 보고 질문할 것이 있는분들에게 추천.
키노트1 (13:30~14:30)
  • 소셜게임의 미래
    • 키노트는 아티스트분에게 크게 도움 되는 내용은 없습니다.
    • 중간 관리직에 있는분(혹은 올라갈 예정이신분)이 아니면 그냥 점심식사 후 집에 가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키노트2(14:40~15:40)
  • 살아있는 미들웨어 :게임 개발자와 기술 제공자의 공생 구축
    • 프로그래머에게 이런 툴을 만들어주세요 하고 조르고 싶으신 분이라면 들어볼만 할지도.
넷째 세션(15:50~16:50)
  • 다양한 3D 특수효과와 장면관리를 위한 저작도구 개발방법
    • 아까 말씀드린 중간관리직을 위한 세션입니다.
    • 하지만 그래픽 세션에서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다섯째세션(17:00~18:00)
바빠지기 전에 조용히 빠져나가시면 됩니다 :)


둘째날
첫 세션 (9:20~10:20)
  • 구별하여 사용하면 좋은 프로젝트 관련 용어
    • Production 트랙이지만 들어두면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둘째 세션 (10:30~11:30)
 
크게 추천드리고 싶은 세션은 없습니다만, 커뮤니케이션에 관련하여 초보팀장의 카운셀링 기법을 들어 보시는 것은 어떨지요?(때리는법을 알아야 피하는법도 알 수 있습니다.)
관심이 없으시면 커피 한잔의 여유를 가지시길 바랍니다.

셋째 세션 (11:40~12:40)
  • Post-Light Screen-Space Soft-Shadows
    • 기술관련 강연이며, 공간에 설치할 조명의 갯수와 시스템 부하에 관련된 설명이 있을것으로 추정됩니다.
  • 3D 입체 게임 개발 및 미래의 전망
    • 3D Vision에 관련된 설명과 입체영상에 사용되는 Stereoscopy의 기술 설명 및 시연이 있을 것 같습니다.
    • 생각보다 어려운 기술이 아니기에 가볍게 들을 수 있는 세션입니다.
키노트1 (13:30~14:30)
  • 비디오게임의 미래
    • http://www.inven.co.kr/webzine/news/?news=30466  조나단 도스웰(Jonathan Dowdeswell) 책임프로듀서분 대신 THQ의 팀 홀맨(Tim Holman)분 으로 강연자가 교체된다고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PT는 렐릭분이 준비하신 그대로라고 하지만 강연자 소속이 바뀌어버리면 아마 실제로 준비한 인사이트만 제공될지도 모르겠습니다.
키노트2(14:40~15:40)
  • 게임 시장의 동향 및 신기술 소개
    • 오토데스크가 짱이에요! 3D가 짱임! 앞으로 다 3D 될꺼임! 3D맥스 쓰시면 다 대응하실수 있음! 정도의 이야기가 나올겁니다. 테크데모도 좀 나올테니 눈은 즐겁겠네요..
넷째 세션(15:50~16:50)

이쯤되면 정말 들을게 없는 현실에 슬퍼집니다만.. 꾸역꾸역 써보겠습니다.
  • 오토데스크 게임수퍼유저투어 Part1. HumanIK및 Motionbuilder를 활용한 EA Sports game 제작 사례
    • 제목은 엄청 깁니다만. 결국은 광고일듯 합니다.
    • 키노트의 MAX광고의 모션빌더 버전쯤 될겁니다.
    다섯째세션(17:00~18:00)

    윗 세션을 감명깊게 들으셨다면,이어서 들으시는걸 추천합니다.
    하지만!! 네번째 세션에서 광고였다면.. 이쯤에서 빠져나가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만약 UI디자이너가 있으시다면 다음세션을 추천합니다.
    • 게임 디자이너들이 알아야할 게임 인터페이스 이야기
      • 기획적 측면에서의 설계위주로 설명될 것 같습니다..... 만.. 겸업하시는 분들이 꽤 있는걸로 알고있기에, Disign세션에 적어둡니다.
    • 오토데스크 게임수퍼유저투어 Part2. 오토데스크 제품을 활용한 게임 제작 파이프 라인의
      • 역시 광고로 추정됩니다.
      • 이번엔 모든 소프트웨어를 광고하려 하네요.
      • 추천하지 않습니다.
    셋째날

    키노트 없습니다.

    첫 세션 (9:20~10:20)
    느긋하게 나오셔도 좋습니다. 추천할 세션이 없네요..
    둘째 세션 (10:30~11:30)
    • 더욱 풍부한 게임월드 만들기
      • 이쯤되서 여태껏 나온 세션들을 둘러보니 강연자만 틀리지 내용은 비슷할 것 같네요.
      • 이번에도 컨셉아트에 관한 이야기.
    • 게임내 GI 구현을 위한 미들웨어 Beast 소개
      • 어딜봐도 광고세션입니다.
      셋째 세션 (11:40~12:40)
      • 3ds Max Tips & Tricks
        • "앗! 이런방법이?" 라기보다 단순한 활용법을 강연할 것 같습니다.
        • 하지만 3D디자이너라면 가보는게 좋을듯.
      • 사람,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자기조직화
        • 그래픽 세션에 오히려 팀원간의 상호협력이나 커뮤니케이션 관련 추천이 많이 나오는 것 같지만, 어쩌겠습니까? 들을게 없는데...
        • 이젠 강연장 채우기로밖에 안보입니다..
      넷째 세션 (13:30~14:30)
      느긋한 식사를 하고 오시면 되겠습니다. :)

      다섯째 세션 (14:40~15:40)
      • 보다 현실적인 애니메이션 제작의 미래
        • 애니메이션의 제작 기법이나 기술보다 개념적인 부분으로 접근할 것으로 보입니다.
        • 그나마 몇 안되는 세션이니 들어보도록 합시다.
      • 게임, 모바일 그리고 그 이 후의 3D UI에 대한 미래
        • 스케일폼 좋아요! Do it! Buy it!(광고세션이라는 말입니다.)
        • 아래 세션과 둘중 하나만 들어도 될 것이라 판단됩니다.
        • UI디자이너라면 둘 중 하나는 들어두는 것을 추천합니다.
      여섯째 세션(15:50~16:50)
      • 프로젝트 M2의 실시간 절차적 리깅 시스템
        • 이거 NDC에 없던 세션입니다. 적어도 시간표엔 없네요. 
        • 한마디로 오리지날이란 이야기. 거기다가 10년가까이 데브캣에서 일해온 개발자들이 발표.
        • 테크니컬 아티스트 직군이시라던가, 그 근처 직군이라면 꼭 들어야 할법한 강연목차군요.
        • 3D디자이너,혹은 애니메이터분들이 봐야할 세션
      • Scaleform GFx 4 - Flash 10 & AS3 for 3D Games!
        • 요즘 뜨는 스케일폼 관련 세션입니다. 앞 세션과 비슷한 내용일 것이라 생각됩니다.
        • 광고세션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 하지만 UI 트렌드를 보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일곱째세션(17:00~18:00)
      자 이제 집에 갈 시간입니다.




      오디오 세션 모음

      아까 말했듯이 오디오 세션은 네개 ㅇ있습니다. 첫날 두개, 둘째날 하나 셋째날 하나. 이렇게죠. 프로그래머가 오디오세션을 추천한다는건 뭔가 정말 웃기기 때문에 리스트업이랑 간단한 정보들만 적어놓겠습니다.

      첫째날 
      둘째 세션 (10:30~11:30)
      • 필름 생산 기술이 어떻게 게임 산업에 적용되며 우리가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
        • 대체 필름이랑 오디오랑 무슨 상관이야 라고 고민했습니다.
        • 사실 영화산업 이야기입니다..
        • 영화산업에서 사운드가 가지고 있던 부분이 앞으로 게임업계에 적용될것 같으므로 한번 훑어보자 라는 느낌이군요.
      넷째 세션(15:50~16:50)
      • 레이싱게임의 상호작용적인 엔진 사운드 디자인
        • 레이싱 게임에만 적용되는 좀 특수한 사운드 세션이라 얼마나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 사실 프로그래머한테 도움이 더 될지도 모르는 세션이군요. 
      둘째날
      둘째 세션 (10:30~11:30)
      • 할리우드 음악 기준의 중요성과 서양 audience를 위한 sound FX
        • 사운드 외주업체 사장님이시네요.
        • 광고일것 같긴 한데 회사 프로필이 좋아서 어떤 내용이 나올지 잘 모르겠습니다.
      셋째날
      넷째 세션 (13:30~14:30)
      • 음악의 게임화에 관한 연구
        • DJMAX 등으로 유명한 펜타비전의 류휘만님의 세션입니다. 
        • 솔직히 강연내용요약과 목차만 봐선 감이 안잡히네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KGC 2010 가이드북  (0) 2010.09.12
      KGC 2010 가이드북 - 그래픽/오디오 편  (1) 2010.09.12
      KGC 2010 가이드북 - 소셜네트워크게임편  (2) 2010.09.12
      KGC 2010 가이드북 - 인디편  (0) 2010.09.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ump 2010.09.30 1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기획자지만, 첫날 그래픽 세션 두 개를 들었는데요...

        •콘텐츠디자인에서의 컨셉디자인의 역할
        이 건 꽤 재미있었는데, 사실 그래픽 디자이너보다 콘텐츠 파트 쪽에 있는 기획자가 들으면 훨씬 도움이 많이 되는 내용이였다고 생각해요... 강연 내용도 괜찮았고 다 좋았는데 너무 광범위한 컨셉 부분에 눈높이가 있는게 좀 아쉬웠고요...

        •Concept Art in gaming field
        이건 감히 쓰레기라고 말할 수 있는 강연이였어요, 자기소개 30분 게임 동영상 30분으로 이루어진... (아 제가 45분쯤 박차고 제일 먼저 나온터라;;; 나머지 15분은 못듣긴 했지만요.. )

        앞으로 Rockstar Game 이랑 강연자 이름을 외워서 이 쪽 강연은 평생 듣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네요 -_-;